STORY
story사진 [챌린저스 PO 2R] APK, '카카오' 이병권 활약에 낙승! 1-1 운영자 2019-08-29
◆리그 오브 레전드 챌린저스 코리아 2019 서머 플레이오프 2라운드 ▶VSG 1대1 APK 프린스 1세트 VSG 승 < 소환사의협곡 > APK 2세트 VSG < 소환사의협곡 > 승 APK APK 프린스가 '카카오' 이병권의 스카너의 활약으로 1대1 동점을 만들었다. APK 프린스는 29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챌린저스 코리아 2019 서머 플레이오프 2라운드 VSG와의 2세트 경기에서 초반 기습으로 만든 격차를 꾸준히 벌려 승리를 거뒀다. APK는 '카카오' 이병권의 스카너의 활약으로 초반 주도권을 가져왔다. 상단에서 '익수' 전익수의 클레드가 '소아르' 이강표의 갱플랭크와 맞붙자 빠른 지원으로 첫 킬을
story사진 [롤 챌린저스] ‘클레드-스카너 고속열차’ APK, VSG 제압하고 승부 1-1 원점 운영자 2019-08-29
[OSEN=강남, 임재형 기자] APK의 ‘흥겨움’이 제대로 드러났다. APK가 클레드, 스카너의 빠른 이니시에 힘입어 VSG를 격파하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APK는 29일 오후 서울 대치동 프릭업스튜디오에서 벌어진 ‘2019 LOL 챌린저스 코리아(이하 롤 챌린저스)’ 서머 스플릿 VSG와 플레이오프 2라운드 2세트서 승리하고 세트 스코어를 1-1로 맞췄다. ‘익수’ 전익수의 클레드와 ‘카카오’ 이병권의 스카너는 VSG의 옆구리에 창을 제대로 꽂았다. APK는 치열한 탑 라인에서 선취점을 올리고 먼저 신바람을 냈다. 6분 경 라인을 밀어넣고 압박하던 ‘소아르’ 이강표의 갱플랭크는 스카너, 클레드의 협공에 무너졌다. APK는 미드 라인에서도 ‘루비’ 이솔민의 제이스를 요격하고 기세를 올렸다. 미드 1차 포탑을 파괴하고 다량의 골드를 획득한 APK는 방어 병력이 없는 사이
story사진 APK 프린스, 지난 시즌 아픔 안겼던 VSG에 3:2 승리하며 승강전 진출 운영자 2019-08-29
APK 프린스가 지독한 악연이 있던 VSG를 상대로 승리하며 2020 LCK 스프링 승강전에 진출했다. APK 프린스는 지난 4월 11일 챌린저스 코리아 마지막 한 장의 승강전 티켓을 놓고 벌인 VSG와 대결에서 승승패패패로 완전한 역전패를 당하며 승강전 진출이 좌절됐다. 그리고 운명의 장난처럼 금일(29일) VSG와 또 승강전 티켓을 놓고 만나게 됐다. 이번에도 풀세트까지 이어진 접전이었고, 이번에는 APK 프린스가 VSG를 3:2로 꺾고 창단 이후 첫 승강전에 진출했다. APK 프린스는 2019 시즌을 맞이해 지난 2018년 겨울 대대적인 리빌딩을 거쳐 LCK 경험이 있는 '익수' 전익수, '카카오' 이병권, '시크릿' 박기선 등을 영입한 팀이다. 이번 챌린저스 섬머 정규 시즌에는 9승 5패로 4위를 차지했지만, 브리온 블레이드와 VSG를 차례로 꺾으며 2020 LCK 스프링 승강전에 합류했다.
story사진 APK, 챌린저스 8시즌 만에 첫 승강전 운영자 2019-08-29
APK 프린스가 챌린저스 코리아 참가 4년만에 처음으로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승격강등전에 출전한다. 2016년 리그 오브 레전드 챌린저스 코리아 스프링에 스타 더스트로 처음 출전한 APK 프린스는 정규 시즌 3위에 이름을 올렸지만 플레이오프에서 좌절했고 서머 시즌에는 플레이오프 2경기에서 탈락했다. APK 프린스로 창단된 후 처음으로 치른 2017년 스프링 시즌에서는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서머 시즌에는 4위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했고 1라운드에 그리핀까지 꺾으며 2라운드에 올랐지만 콩두 몬스터에 패하며 2017년을 마무리했다. 2018년 스프링 시즌에 4위로 포스트시즌에 출전했지만 1라운드 2경기에서 배틀 코믹스에 3대0으로 완패했다. 서머 시즌에는 전패로 챌린저스 코리아 승격강등전을 치르게 됐지만 VSG를 누르고 잔류에 성공했다. 
story사진 [포토] APK 프린스, '이번에는 승강전 가야지' 운영자 2019-08-29
29일 서울 대치동 아프리카TV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챌린저스 코리아 서머 플레이오프 2라운드서 VSG와 APK 프린스가 LCK 승격강등전 진출을 놓고 경기를 치르고 있다. 경기 준비하는 APK 선수들. 강남 ㅣ 김용우 기자 [email protected]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모스기사제공 포모스기사링크 https://sports.news.naver.com/esports/news
story사진 [포토] 방송 인터뷰하는 APK 프린스 운영자 2019-08-29
29일 서울 대치동 아프리카TV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챌린저스 코리아 서머 플레이오프 2라운드 VSG와 APK 프린스의 경기서 APK가 3대2로 승리하고 2020 LCK 스프링 승격강등전으로 올라갔다.  강남 ㅣ 김용우 기자 [email protected]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모스기사제공 포모스기사링크 https://sports.news.naver.com/espo
story사진 [포토] LCK 승강전에 올라간 APK 프린스 운영자 2019-08-29
29일 서울 대치동 아프리카TV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챌린저스 코리아 서머 플레이오프 2라운드 VSG와 APK 프린스의 경기서 APK가 3대2로 승리하고 2020 LCK 스프링 승격강등전으로 올라갔다.  강남 ㅣ 김용우 기자 [email protected]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모스기사제공 포모스기사링크 https://sports.news.naver.com/espo
story사진 [포토] APK '시크릿' 박기선, 두 손 '브이' 운영자 2019-08-29
APK 프린스가 VSG를 꺾고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이하 롤챔스) 코리아 2020 스프링 승강전에 진출했다. APK는 29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VSG와 리그 오브 레전드 챌린저스(롤 챌린저스) 2019 서머 플레이오프 2라운드 경기를 펼쳤다. 1세트에서 패한 APK는 2·3세트 연속 승리를 따내며 세트 스코어를 역전했다. APK는 4세트를 내줬지만 5세트 톱 라이너 '익쑤' 전익수의 단단한 문도 박사를 앞세워 롤챔스 승강전 진출을 확정지었다. APK 서포터 '시크릿' 박기선이 두 손으로 포즈를 취했다. 박운성 기자 ([email protected])기사제공 데일리e스포츠기사링크
story사진 [포토] APK "힘 모아 롤챔스 승강전 터뜨리겠다" 운영자 2019-08-29
APK 프린스가 VSG를 꺾고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이하 롤챔스) 코리아 2020 스프링 승강전에 진출했다. APK는 29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VSG와 리그 오브 레전드 챌린저스(롤 챌린저스) 2019 서머 플레이오프 2라운드 경기를 펼쳤다. 1세트에서 패한 APK는 2·3세트 연속 승리를 따내며 세트 스코어를 역전했다. APK는 4세트를 내줬지만 5세트 톱 라이너 '익쑤' 전익수의 단단한 문도 박사를 앞세워 롤챔스 승강전 진출을 확정지었다. 승리를 거둔 APK 선수단이 힘을 모아 승강전을 터뜨리겠다는 의미로 재미있는 포즈를 선보였다. 박운성 기자 ([email protected])기사제공 데일리e스포츠기사링크
story사진 [포토] APK '카카오' 이병권 '유쾌한 미소' 운영자 2019-08-29
APK 프린스가 VSG를 꺾고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이하 롤챔스) 코리아 2020 스프링 승강전에 진출했다. APK는 29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VSG와 리그 오브 레전드 챌린저스(롤 챌린저스) 2019 서머 플레이오프 2라운드 경기를 펼쳤다. 1세트에서 패한 APK는 2·3세트 연속 승리를 따내며 세트 스코어를 역전했다. APK는 4세트를 내줬지만 5세트 톱 라이너 '익쑤' 전익수의 단단한 문도 박사를 앞세워 롤챔스 승강전 진출을 확정지었다. APK 정글러 '카카오' 이병권이 승리 인터뷰를 하며 활짝 웃었다. 박운성 기자 ([email protected])기사제공 데일리e스포츠기사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