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Y
apk프린스 스토리
LCK로 돌아온 APK 프린스 '익수', "개인 목표 '기인' 멘탈 깨보는 것"
Date2020-01-22

22일 진행한 LCK 스프링 스플릿 프로필 촬영에서 '익수'를 만나볼 수 있었다. 오랜만에 돌아오는 LCK이지만, 어색하지 않은 듯한 그는 여전히 당당했다. 항상 자신감 있는 '익수'의 말을 LCK를 앞두고 들어볼 수 있었다.

 

LCK 무대에 돌아온 것을 실감하는지 묻자 "'이제 곧 경기를 시작하겠구나'라는 생각을 했다. 가장 좋은 점은 팬분들이 연락을 많이 해주는 것이다. 돌아와서 뿌듯함을 느낀다"는 말로 답했다.

 

KeSPA컵에서 APK 프린스는 아쉽게 첫 경기에서 탈락하고 말았다. 이에 대해 '익수'는 "그 당시 내가 흔치 않은 포지션 스왑과 픽을 했고, 패배하고 나서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팀원 모두 승부욕이 불타 열심히 준비했다. 이기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며 LCK에서 다른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익수'하면 프로 경기에서도 통하는 그만의 독특한 픽이 있다. 이에 대해 "요즘 떠오르는 픽으로 신 챔피언 세트를 뽑고 싶다. 대회에서도 간간히 계속해서 볼 수 있는 픽이 될 수도 있다. 세트의 장점은 변수가 생각보다 크다는 것이다. 라인전 단계에서 의외로 쉽게 밀리지 않더라. 내가 최근에 스킨은 잘 안 샀는데, 세트 스킨은 구매할 정도다"며 세트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새롭게 합류한 팀원들에 관해서는 "팀원 모두가 경기를 뛰고 싶다는 열정이 엄청나더라. 오히려 내가 배우는 점이 많았다. 나도 본받아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APK 프린스의 팀 분위기에 대해 말했다.

 

LPL에서 온 '플로리스' 성연준과 공격적인 스타일이 맞는지에 대해 묻자 "공격적인 것도 마음이 맞아야 하더라. 같은 공격적인 스타일이더라도 보는 각이 다르다. 그리고 연준이가 남다른 관점을 가지고 있더라. 지금은 내가 최대한 연준이한테 맞춰가려고 한다"며 '플로리스'에 대해 말했다.

 

자신감 만큼은 누구에게도 밀릴 것 같지 않은 '익수'는 이번 시즌 목표에 대해서 "처음 시작은 10등이지만, 마지막에 중간 이상은 가고 싶다. 5등이 목표긴 하다. 그리고 개인적인 목표는 탑 라이너 중 가장 잘한다고 평가받는 '기인' 선수의 멘탈을 경기 내에서 깨보는 것이다. LCK 뛰어본 선수라면, '기인' 선수는 한번 꺾어보고 싶지 않을까"라며 남다른 답변을 남겼다.

 

마지막으로 "우리를 걱정하고 응원해주는 팬들이 많더라. 경기할 때마다 그런 우려가 사라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항상 감사하다"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장민영, 남기백 기자

 

 

 

e스포츠인벤 Copyright (c)인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인벤

기사링크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442&aid=0000112330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