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Y
apk프린스 스토리
[오피셜] APK, '트리거' 김의주와 재계약...정글만 남았다
Date2019-11-23

'트리거' 김의주가 APK 프린스와 재계약했다. LCK 데뷔를 눈앞에 둔 APK는 정글러 한 자리만 남게 됐다. 

 

APK는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트리거' 김의주와 재계약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탑 라이너 '익쑤' 전익수, '시크릿' 박기선, '커버' 김주언과 재계약을 마친 APK는 '트리거'까지 지키는데 성공했다. 이제 남은 자리는 정글이다. 

 

지난해 APK에 합류한 김의주는 챌린저스 코리아 서머 시즌부터 주전으로 활약했다. 최근 벌어진 2020 롤챔스 서머 승격강등전서는 진에어 그린윙스를 꺾고 팀이 LCK 승격에 기여했다.

 

김의주는 "얼마 전 FA 신분 상태였고 여러 곳에서 제의가 올 수 있었지만 APK 팀원들과 LCK에서 함께하고 싶어 재계약 결정을 내리게 됐다.  APK에 합류하게 되어 무척 기쁘고 첫 무대인 만큼 많이 설렌다"고 말했다. 

 

김산하 코치는 "아직은 무색무취의 선수이지만  충분히 더 성장할 수 있는 선수라고 생각한다"며 "첫 시즌에 합류하자마자 승격한 선수이기 때문에 잠재력은 충분히 있다고 생각한다. 다시 합류하게 되어 기쁘다."라며 밝혔다.

 

김용우 기자 [email protected]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모스

기사제공 포모스

기사링크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236&aid=0000197271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