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Y
apk프린스 스토리
[챌린저스P.O] 혈전 끝 승리한 APK, 승강전 막차 탑승(종합)
Date2019-08-29

APK가 VSG에 3대 2로 승리, 롤파크행 막차에 탑승했다. 

 

29일 서울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아프리카TV 제작 ‘2019 챌린저스 코리아(이하 챌린저스)’ 서머 플레이오프 2라운드에서 APK 프린스가 패승승패승으로 승리했다. APK는 팀 다이나믹스와 함께 2020 스프링 승격을 노린다. 

 

VSG와 APK는 승강전을 두고 다시 마주쳤다. 지난 스프링에 이어 서머까지 인연을 만든 셈. APK는 지난 시즌 승승패패패 복수 기회가 찾아왔다.

 

1세트에선 이즈리얼과 자야, 두 원딜의 경쟁이 계속됐다. 초반 점멸이 빠지고 시작한 이즈리얼은 라인전에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이즈리얼은 후반으로 갈수록 성장해 상대를 압박했다. 경기 후반 ‘퓨어’ 김진선의 사형선고는 VSG에 숨을 불어넣었다. 두 번 사형선고를 적중한 VSG는 아지르와 라칸을 끊고 승리로 향했다.

 

APK는 신드라와 스카너의 CC기, 라칸의 이니시를 이용해 2세트를 리드했다. ‘커버’ 김주언은 대치 상황에서 신드라의 구체를 이용해 상대를 기절시켰고, ‘익수’ 전익수는 그 위로 돌격했다. 이즈리얼과 제이스는 속수무책으로 무너졌다. APK는 탑 억제기를 무너트리며 동시에 적을 제압, 동점을 만들었다.

 

‘커버’ 김주언은 감전 에코를, ‘카카오’ 이병권은 재차 스카너를 선택했다. 이병권은 탑에서 2대2 교전을 이긴 후 정글 장악에 나섰다. APK는 초반 주도권과 후반 바론 전투 주도권을 휘어잡고 상대를 제압해 2대 1로 스코어를 역전했다.

 

VSG는 키아나를 상대로 르블랑을 사용했다. ‘소아르’ 이강표는 잘큰 키아나를 제압, 이후 한타마다 상대를 묶는 역할을 맡았다. 전투 집중력에 앞선 VSG는 4세트를 승리했다.

 

2대2 동점 상황. 두 팀은 초반부터 킬을 교환했다. APK는 알리스타의 마법공학 점멸로 브라움을 노렸다. 그러나 브라움이 시간을 지체시키고 VSG의 합류가 이어지며 자야가 2킬을 가져갔다. 이어진 미드 강가 전투에서 르블랑까지 킬을 얻었다.

 

APK는 문도의 성장을 기다렸다. 몇 번의 전투에서 승리한 APK는 사일러스까지 성장해 한타 균형을 되찾았다. 좀비처럼 성장한 문도는 바텀 라인을 막힘 없이 뚫었다. 그대로 넥서스까지 파괴한 APK는 2020 스프링 LCK 승격을 노리고 롤파크행 버스에 올라탔다.

 

강남 | 모경민 기자 [email protected]

 

사진=김용우 기자 [email protected]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모스

기사제공 포모스

기사링크 https://sports.news.naver.com/esports/news/read.nhn?oid=236&aid=0000194217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