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Y
apk프린스 스토리
[인벤] 공격적 투자 감행한 두팀...APK 잔류, VSG 승격 실패
Date2018-12-18

APK 프린스가 VSG(액토즈소프트)와 챌린저스 코리아 진출 티켓을 놓고 펼친 대결에서 3:0 완승을 거두고 차기 시즌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

 

18일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차기 시즌 챌린저스 코리아 진출 팀을 가리는 승강전이 비방송 경기로 펼쳐졌다. 지난 시즌 챌린저스 코리아 7위였던 RGA가 드래빗을 지목하면서 자연스럽게 8위인 APK 프린스는 VSG와 대진이 완성됐다.

 

APK 프린스는 '얼쑤' 전익수, '카카오' 이병권, '시크릿' 박기선, '퓨리' 이진용 '미키' 손영민, VSG는 '리리스' 백승민, '마이티베어' 김민수, '꿍' 유병준, '베리타스' 김경민, '퓨어' 김진선으로 주전 라인업을 구성하고, 서브 정글러로 '위즈' 나유준, 감독은 '훈' 김남훈, 코치 '윙드' 박태진을 영입하며 양팀 모두 공격적인 투자를 감행한 것이다.

 

한 팀은 반드시 챌린저스 코리아 무대조차 밟게 되지 못하는 상황. LCK 승강전 못지 않게 치열한 대결이 예상 됐던 APK와 VSG의 대결은 APK의 3:0 완승으로 끝났다. VSG는 선수부터 감독, 코치까지 몇몇 LCK 팀들과 비슷하거나 그 이상의 투자를 감행했지만 결과적으로 2019년 LCK 무대를 밟는 건 불가능하다.

 

마재범 감독은 "3:0이라는 스코어로 승리해서 정말 기쁘고, 우리의 목표는 챌린저스가 아닌 LCK였기 때문에 처음 시작을 잘해서 기분이 좋다. 상대팀도 우리팀 못지 않게 공격적인 영입을 했고, 선수들의 격차는 크지 않았다고 생각하는데, 우리가 좀 더 조직적인 융합이 더 잘 됐다고 생각한다.

 

3:0이긴 했지만 경기 내용은 치열했다고 생각한다. 지난 시즌에는 정말 눈살을 찌푸리게 만드는 성적을 보여드렸는데, 이제는 APK 팬이라고 당당히 외칠 수 있도록 좋은 성적을 내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RGA와 드래빗의 대결에서는 드래빗이 RGA를 잡고 챌린저스 코리아 무대로 진출했다.

 

김홍제 기자

 

 

 

e스포츠인벤 Copyright (c)인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 인벤

기사링크 : https://sports.naver.com/esports/news/read.nhn?oid=442&aid=0000091672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