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Y
apk프린스 스토리
[Daily Esports]'꿈의 무대' LoL 챌린저스 코리아 서머, 30일 개막
Date2016-10-13

리그 오브 레전드 챌린저스 코리아 2016 서머가 막을 올린다.

라이엇 게임즈는 30일 리그 오브 레전드 챌린저스 코리아(이하 챌린저스) 2016 서머를 개막한다고 밝혔다. 라이엇 게임즈가 주최하고 나이스게임TV가 주관하는 챌린저스는 국내 LoL 상위 리그인 챔피언스 코리아로 가는 관문으로, 총상금 6,000만원 규모로 8주간 진행된다.

챌린저스는 프로게이머를 꿈꾸는 선수와 팀들에게 경기력과 경쟁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으며, 최종 순위 기준으로 상위 2개팀에게는 챔피언스 코리아 승강전에 도전할 자격을 부여한다.

이번 시즌에는 선수와 팀 육성에 집중해 2가지를 변경했다. 우선 정규 리그 경기 방식이 기존 홈&어웨이에서 3전 2선승제로 변경된다. 이와 더불어 포스트시즌도 정규 시즌 최종 4위팀까지 참여하는 챌린저 토너먼트 방식에서 상위 6개팀이 참여하는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된다.

 

챌린저스 2016 서머 시즌엔 총 8개팀이 참가한다. 스베누 코리아와 콩두 몬스터는 챔피언스 코리아 2016 서머 승강전에서 각각 ESC 에버와 MVP에 패하면서 챌린저스 코리아 서머에서 시즌을 보내게 됐다. 에버8 위너스와 스타더스트, 파토스 등 3개팀은 지난 LoL 챌린서스 코리아 스프링 대회 성적을 바탕으로 잔류에 성공했다.

새롭게 참가하는 버튜어소 게이밍과 라이징스타 게이밍, 아이 게이밍 스타도 주목을 끌고 있다. 세 팀은 올해 4월 출범한 최고 권위의 아마추어 대회인 클럽 시리즈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며 챌린저스 리그 서머 승강전에 진출에 성공했다. 이들은 모두 클럽 시리즈를 통해 챌린저스 코리아로 올라가겠다는 뚜렷한 목표를 가지고 코칭 스태프와 함께 체계적으로 연습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진출에 성공한 ESC 에버 역시 클랜 배틀에서 챌린저스 코리아로, 챌린저스 코리아에서 챔피언스 코리아로 승격한 사례다. 이처럼 많은 팀들이 프로가 되기 위한 공식 에코 시스템을 거치며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챌린저스 2016 서머는 지난 스프링 시즌과 마찬가지로 신도림에 위치한 나이스게임 TV 스튜디오에서 오프라인으로 진행된다. 챌린저스 2016 서머 정규 리그는 30일 에버8 위너스와 스베누 코리아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팀별 7경기씩, 총 28경기가 진행되며 매주 월요일, 화요일, 목요일마다 1경기씩 오후 5시에 펼쳐진다. 포스트시즌은 7월 26일 시작해 8월 13일에 마무리될 예정이며 모든 경기는 나이스게임TV를 통해 생중계된다.

 

권정현 라이엇 게임즈 e스포츠커뮤니케이션 본부 총괄 상무는 “LoL 챌린저스 코리아는 프로를 꿈꾸는 선수들에게는 기회의 무대이자 전세계 최강의 리그라고 불리는 LoL 챔피언스 코리아에게는 탄탄한 버팀목이다”라며, “과연 제 2의 ESC 에버나 MVP가 탄생할 수 있을지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윤지 기자 ([email protected])

 

http://esports.dailygame.co.kr/view.php?ud=2016052613501929405 

목록으로